Nubert, 두번째 방문

지난 주 München의 ‘High End 2010’ 참관에 앞서 Nubert매장에 먼저 들렀습니다. Nubert는 따로 딜러가 없기 때문에 청음을 하려면 직접 방문해야 합니다. (심지어 웹사이트에 영어 정보도 제공하지 않습니다) 저희 집에서 약 1시간 20분 정도 차를 몰고 가야하는 ‘Schwäbisch Gmünd‘라는 곳에 위치하고 있는데 완전 촌동네인줄 알았더니 동료 중에 몇몇은 잘 아는 지역이더군요. 뭔가 역사가 있는 듯.

지난 1월 초에 이곳을 처음 방문하여 청음했을 때 ‘nuBox 681‘로 거의 마음을 먹었다가 막판에 들어 본 ‘nuLine 122‘ 때문에 몹시 갈등을 겪었습니다. 가능하다면 오늘은 결정을 했음 하는 바램이 있었습니다. 작년 말 어렵사리 오디오를 위한 예산을 따로 책정하는데, 올 6월에 아기가 태어나면 모든 예산이 동결될 위험이 있거든요. :-)

nuBox 681의 소리를 다시 들어보았는데, 역시 좋더군요. 하지만 지난 번에도 그랬듯이 피아노 소리를 비교하니 nuLine 122와는 비교하는 것이 의미가 없었습니다. 그만큼 맑고 울림이 좋은 소리를 들려주더군요.

공간을 적게 차지하면서도 소리가 좋을 수 있지 않을까 싶어 플로어 스탠딩 형태도 같이 테스트 해보았지만 아무래도 커다란 인클로저에서 나오는 소리와는 차이가 있었습니다.

20100515_nuvero14High End 시리즈인 nuVero 제품군과 그 아래 체급의 전문 Hi-Fi 시리즈인 nuLine, 이 두 제품군을 주로 비교했는데 놀라운 것은 두 제품군의 소리가 ‘다르다’는 것이었습니다. 좋다, 나쁘다 가 아니라 소리 자체가 달랐습니다.

깨달은 점 하나는, 하위 체급의 최상위 제품이 상위 체급의  어중간한 제품보다 소리가 좋더군요. 용미사두龍尾蛇頭라고나 할까요. 상위 라인인 nuVero의 중급기인 11은 확실히 저음, 중음, 고음이 단단하고 밀도 있는 소리였습니다. 그런데 이들이 잘 뭉쳐지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지요. 최상급 기기인 nuVero 14에 가서야 잘 어울리더군요. 반면 nuLine 122는 각 레벨의 음의 밀도는 약간 떨어지지만 잘 조화를 이룬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20100515_nuline122마침 Pink Floyd의 음반이 청음실에 몇 장 있길래 시험해보았습니다. ‘Wish You Were Here’, ‘Comfortably Numb’, ‘Run Like Hell’과 Coldplay의 ‘Viva La Vida’ – 인트로가 끝내주죠 – 를 들어봤는데, 놀랍게도 최상급 기종보다는 그 아래 기종들, 즉 nuLine 122나 플로어 스탠드 스피커의 소리가 더 좋더군요.

결국 nuLine 122로 가기로 잠정적인 결론을 내렸습니다.
녹음된 소리 그대로를 충실히 재생한다는 사상에는 다소 위배되더라도 약간의 포장으로 음악을 좀더 음악적으로 만들어준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내 귀에 맞는 것이 아무래도 정답일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