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의 함정 – 엘리자베스 워런, 아멜리아 워런 티아기 저

저자는 파산 가정의 대부분이 맞벌이 가정이며 그 주된 원인은 가족의 ‘안전’과 ‘교육’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자녀를 가진 중산층이 어떤 식으로 재정 파탄의 위기를 겪게 되는가 등에 대한 흥미로운 관점을 제시하지만, 그 문제점들이나 해결책이 잘 알려진 것들이고 특히 미국 내 해당되는 것이 대부분인지라 개인적으로 큰 도움은 되지 못할 것 같았다.

단 해결책의 근본 중 하나가 교육제도의 개혁에 있고 그에 대한 몇가지 방법 – 그다지 설득력 있게 들리진 않았지만 – 을 제시한다는 점이 흥미로왔다. 미국 역시 교육과 집값의 함수관계가 큰 이슈일 줄은 몰랐기 때문이다.

아래는 그중 일부 발췌한 내용들이다.

  • 학교체제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자 (좋은 학군 내) 주택에 대한 입찰경쟁이 격화되었다.
    무자녀 독신자의 83년 ~ 98년 주택가격 중앙값은 23% 상승, 그러나 유자녀 부부의 주택가격은 79% 올랐다. 이렇게 많은 돈을 쓰는 이유는 ‘안전’과 ‘교육’ 때문이다.
  • 전형적인 중산층 아동의 학교생활 기간 중 1/3이나 그 이상을 차지하는 프리스쿨(데이케어 센터와 다름)과 대학은 가정의 부담이다.
    15개 주에서 도시지역의 보육시설에 4살짜리 아이를 보내는데 드는 연간 비용이 대학 등록금의 2배가 넘는다.
  • 신용카드 채무는 68년 오늘의 화폐가치로 100억달러 미만이었던 것이 2000년에는 6,000억달러가 넘는다. 이는 휴가와 사치품 때문이 아니다. 앞서 말한 입찰전쟁은 중산층 가정이 모기지 대금과 기타 고정비용을 지출하고 나면 소득이 거의 남지 않을 정도까지 중산층 생활 비용을 높였다. 이때 안 좋은 일이 생기거나 여타 이유로 신용카드 채무에 의존하는 생활이 시작되고 이것이 감당하기 힘든 수준이 되면 이 모든 채무를 통합해 2차 모기지 대출을 받는다.
  • 파산한 가정은 확실히 과소비를 했고, 감당할 수 없는 의료치료를 받았으며, 집세를 낼 돈이 별로 남지 않도록 자녀양육비를 지출했다. 그들은 또한 실직 후에도 자신의 주택과 차를 지키려고 하는 등 자신의 소득능력 이상으로 생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