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별 관심 없는 독일인

종종 느끼는 것인데, 이곳 사람들은 참 우리나라에 관심이 없습니다.

억지로 관심 가질 필요까지는 없지요. 하지만 명실상부 아시아 4위, 세계 13위 규모의 경제를 자랑하고 근대사에서 어느 정도 독일과 비슷한 부분이 있다는 점, 자주 이슈화되는 북한 등을 통해 어느 정도의 상식은 기대할 수 있잖아요. 게다가 팀 내 2명의 아시아 인 중 하나이고.
그런데, 우리나라에 대해 관심도 별로 없을 뿐더러 아예 무지하기까지 합니다. 이건 비단 우리 팀만 그런 것이 아니라, 제가 몇 년 간 만났던 독일인들 대다수가 그렇더군요.

전前 회사에서 집까지의 거리가 상당했던 관계로 매일 많은 음악을 들으며 운전을 했습니다. 어떤 가요들은 정말 혼자 듣기 아깝다는 생각이 들면서 “나중에 독일인에게도 이런 음악을 들려주면 무척 놀랄거야 – 아니, 감동할지도 모르지.” 란 생각도 했습니다.

완전히 착각이었지요.
음악은 커녕, 아무 관심이 없더군요. 먹는 것에는 종종 관심을 보였습니다만.
처음엔 당황스럽기까지 했는데 나중엔 좀 쓸쓸하더라구요. 그 분명한 현실 – 이들은 우리에게 별 관심이 없다 – 는 것 때문에요.

팀 내에 저 말고 한 명의 아시아인이 더 있습니다. Roy라는 중국인인데, 이 친구가 좀 묘합니다. 뭐랄까, 너무 계산적이고 무례하다고 할까요. 같이 생활하기 부담스러운 친구입니다.
중국의 인구가 10억이 넘으니 이를 아우르는 스테레오 타입을 설정한다는 건 쉽지 않습니다. 무모하다고 할 수 있지요. 그렇더라도 제가 보는 중국은 Roy를 통해서 보는 것입니다. 더욱 직접적이고 피부에 와닿지요. 그래서 전 옳지않다고 생각하면서도 중국에 대한 인상이 그다지 좋지는 않습니다.

제가 행동을 조신해야 할 이유가 여기 있겠지요.
한국에 대한 지식이 전무한 상황에서 저를 통해서 한국을 판단한다고 생각하니 부담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Heidelberg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Da Mario

qype.com의 추천을 믿고 가본 Heidelberg의 ‘Da Mario’.
Rohrbacher Strasse 3에 위치한 이탈리안 레스토랑입니다.

가격도 상당히 저렴하고, 스파게티를 먹었는데 아주 담백한 것이 맛있네요.
까르보나라 스파게티는 너무 느끼해서 보통 먹지 않는데, 여기서 아내가 주문한 까르보나라는 전혀 느끼하지 않고 아주 맛깔스러웠습니다.

분위기는 전혀 부담없습니다. 입구만 봐서는 왠지 으리으리 할 것 같았는데, 아주 편한 분위기네요. (자리도 그냥 아무데나 앉으면 되더군요)
앞으로 자주 올 것 같습니다.

드디어 Golf를 팔다

오늘 드디어 차를 팔았다.

확실히 Golf는 인기가 좋다. 중고차 가격도 높고, 매매도 활발하다. 회사 로비 게시판에 Citroën C4 매물이 올라온 지 1달이 넘었는데도 아무 관심을 안 보이는 것에 비하면, 정말 운이 좋았다. 사내 BBS에 올리자마자 답변을 받았으니.

그래도 무척 아끼던 차였기 때문인지 섭섭한 감정도 많이 들긴하다. 다음에 차를 선택할 때도 주저없이 Golf를 선택할 생각이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