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문화유산답사기 1

도중에 그만 읽으려고 몇번 책을 덮었지만 결국 다 읽고 말았다.

‘암자’라는 특집프로에 깊은 인상을 받고 한국 여행을 결심, 그 계획의 일환으로 펴든 책이었다.
하지만 많은 부분 내가 생각했던 곳과는 거리가 있고 그 내용도 문화유산 쪽에 많이 치우친 터라 내 여행의 목적 – 한국 산세의 아름다움, 스스로를 돌아보기 등 – 과는 별로 맞지 않았다.
그렇다고 읽기를 그만두기에는 은근한 매력이 있는 책인지라 지도와 사진들을 찾아보면서 야금 야금 읽다보니 어느새 마지막까지 읽게 되었다.
경주, 예산 수덕사 부분 등은 넘기긴 했지만.

많은 부분 저자의 생각에 공감하지만, 좀 더 다른 이들의 관점도 이해하려 노력함으로써 비판적인 어조를 누그러뜨릴 수 있지 않을까, 그럼으로써 혹 다른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했다.
미술사를 전공으로 하는 저자의 입장이란 것이 있기는 하겠지만서도.

그래도 ‘관동지방의 폐사지’ 편에서 언급하는 다음 글은 비단 저자의 문화유산답사기 뿐 아니라 내가 앞으로 행할 여행에 있어서도 근본이 되는 것이다.

… 나는 조선 정조시대에 ‘유한준’이라는 문인이 ‘석농 김광국’의 수장품에 부친 글에서 읽은 천하의 명언도 얘기해주었다.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면 보이나니 그때에 보이는 것은 전과 같지 않으리라.

추1:
가지고 있는 책은 94년도 판, 즉 개정판 전이다.
개정판을 구매할까 했지만 그보다는 ‘여행자를 위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2 – 전라, 제주권’이 목적에 맞는 듯 하여 양쪽을 같이 읽었다. (개정판 쪽이 확실히 내용이 좀 더 보강되어있다. 예를 들어 도갑사에 복사본으로 존재하는 ‘관음32응신도’ 등의 내용은 초판본에 없다)
여행을 하게 되면 다시 정독할 생각.

추2:
이 긴 시리즈의 시작은 강진/해남, 그 중 월출산과 도갑사, 무위사로 시작한다.
아래 영상이 더 깊은 이해에 도움이 되었다.

 

20170814_my_explore_2

2010 스페이스 오디세이 (2010: Odyssey Two)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의 배경인 토성에서 다시 목성으로 이야기가 전개되어 시작때 약간 당황했다.
영화와 맞추기 위해 수정하였다는 머릿글을 다시 읽은 후에야 납득했지만, 읽다보면 토성을 배경으로 내용이 전개될 수 있었을지도 의문이다.

사실 ‘2010…’의 영화는 꽤 오래전 접했었지만 별 인상을 받지 못했는데 책은 2001… 만큼이나 흥미진진하다.
HAL은 다시 등장하여 여느 인물보다 중요한 역할을 한다. 다음 작품에서도 등장하지 않을까 내심 기대된다.

쓰여진지 오래된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유로파의 생명체라든가 새로운 태양의 생성 등에 대한 내용을 보면 정말 작가의 상상력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Interstella’ 수준으로 업그레이드된 영상으로 2010…이 다시 만들어진다면 굉장할 것 같은데.

책을 읽은 후 목성과 그 위성들 뿐 아니라 태양계에 대하여 더 큰 관심을 갖게 되었다.
곧 2061…도 읽을 생각.

마지막으로, 레오노프호의 선장인 타냐는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은 인물이지만 멋진 말을 남겼다.

우디, 대장이 틀리는 건 괜찮지만요, 확실치 못한 태도를 가져선 못쓴답니다.

20170811_2010_Odyssey_Two

Gear S3 Frontier

주문한 Gear S3 Frontier가 어제 도착해서 사용해 보았다.

기계는 좋지만, 아무 것도 걸치지 않는 것에 익숙해진 나에게는 무척 부담스러운 무게 및 크기였다.

그냥 치워두기에는 너무 매력적인 제품이라 일단 착용하고는 있지만(이동 시에만), 몸에 무엇인가를 착용하는 것이 익숙해질른지는 의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