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D – The mind behind Linux

별 기대 없이 봤다가 큰 영감을 얻었다.

pointer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TED 사상 처음이 아닐까) 수차례의 돌직구성 발언에 제법 웃었다. “전 그리 사교적인 사람 아니에요, 전 다른 사람들 사실 별로 안 좋아해요”, “정말 CVS 싫어해요, 만지기도 싫어요”, “예쁜 UI를 만드느니 차라리 죽어버리겠어요” 등등.

꾸밈 없는 솔직한 그의 이야기에 내내 즐거웠던 한편, “You’re a visionary?”란 질문에 대한 그의 대답에는 크게 공감하였다. (감동적이기까지 하다)

“… I am not a visionary. …I’m perfectly happy with all the people who are walking around and just staring at the clouds and looking at the stars and saying, “I want to go there.”, BUT I’m looking at the ground, and I want to fix the pothole that’s right in front of me before I fall in. This is the kind of person I a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class="" title="" data-url="">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pre class="" title="" data-url=""> <span class="" title="" data-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