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Pub

금요일 저녁 런던 시내의 Pub은 정말이지 끔찍할 정도로 사람이 많다.

꽤 길었던 Leadership course의 뒤풀이 장소로 선정된 런던 중심가 모 레스토랑에 가보니, 아니나 다를까 Pub과 레스토랑이 같이 있는 곳이었다.

나는 몇가지 이유로 Pub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 대화가 불가능하다. 악을 쓰며 이야기하느니, Pub 밖으로 나와 서서 이야기 하는 것이 낫다. (왜 다들 밖에 나와서 맥주를 마시고 있는지 나중에야 이해가 되었다) 런던 중심가를 벗어나면 나이 지긋한 분들이 있는 Pub도 있긴 하지만.
  • 술만 먹는다. 동료들이 퇴근할 때 ‘아래 Pub에서 한 잔 하고 갈래?’ 라고 하면 우리나라 식으로 해석하면 안된다. 그냥 맥주 – 혹은 진토닉이나 – 한 잔 하고 잡담한 다음 바이 바이다. 안주는 커녕 땅콩 한 알도 없다. 술이 아주 약한 나로서는 별로 내키지 않는다.
  • 많은 경우 서서 마시면서 대화를 한다. 뭐 사무실에 하루종일 앉아있었으니 서 있는 것이 건강에는 좋겠지만, 의외로 뻘쭘해질 때가 많다.
  • 결론적으로, 편한 분위기가 아니다.

레스토랑 쪽은 아래와 같이 제법 근사했으나 바로 코너 뒤에서는 모든 사람들이 악을 쓰면서 이야기하고 있었다. (사람들 대화 소리가 우세해지니 음악 볼륨을 높였다. 의도가 뭐지?)

20141017_pub_restaurant

이런 것도 중요한 영국 문화의 하나이고, 미국서 온 한 친구는 이런 시끌벅적한 런던이 너무 좋단다.
캘리포니아에서 왔으니 그럴 수 있겠다.

다행히 일찍 마치고 호텔로 돌아가 읽고 있던 책 계속 읽을 수 있었다.

20140402_introverts_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class="" title="" data-url="">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pre class="" title="" data-url=""> <span class="" title="" data-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