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볼을 읽다가

앞일을 장담할 수는 없는 노릇이지만, ‘머니볼’ 4장에 나오는 ‘빌 제임스’의 이야기를 읽으며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 지, 어떤 일에 더욱 힘을 기울여야 할 지 알게 된 것 같다.

그에 앞서 ‘빌리 빈’의 메이저리그 생활 시작과 끝에 대한 서술에서 아래와 같은 대목을 만났다.

결국 빌리 빈은 열일곱 살 이후로 줄곧 하고 싶었던 말을 마침내 꺼냈다. 그는 야구를 하고 싶지 않았다.

그렇게 해서 빌리는 부질없이 매달렸던 재능에 대한 미련을 마침내 던져버렸다. 그는 자신의 재능이 아무런 의미도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열매를 맺지 못하는 재능이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야구는 기술일 수도 있고 요령일 수도 있다. 뭐가 됐든 그는 야구를 제대로 해내지 못했다.

왜 이 대목이 그렇게 큰 울림으로 와닿았는지 잘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