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열한 시장과 도마뱀의 뇌

재테크를 위해 읽기 시작한 책이지만 그와는 별도로 이 책은 매우 구성이 짜임새 있고 일관성이 있다. 보통 이런 류의 책은 적잖은 집중력을 요하는데 덕분에 쉽게 사고의 흐트러짐 없이 읽어나갈 수 있었다.
또다른 이 책의 미덕은 흥미로운 예시와 은유, 그리고 유머가 가득하다는 것이다. (오히려 좀 지나치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예를 들면 국채를 설명할 때,

두 사람이 구형 자동차의 부품을 찾기 위해 폐차장에 갔다. 폐차장은 매우 컸고, 폐차장 주인은 두 사람에게 직접 돌아다니면서 원하는 부품을 찾아보라고 했다. 동시에 폐차장 주인은 그의 애완용 염소를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두 사람은 돌아다니다가 땅에 있는 구멍 하나를 발견했다. 무심코 그 구멍에 돌을 차 넣었는데 놀랍게도 돌이 바닥에 떨어지는 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그들은 자동차 부품을 찾아야 한다는 사실을 잊고 점점 더 큰 물체들을 그 구멍에 던져 넣었지만 여전히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결국 그들은 자동차 트랜스미션을 던져 넣었는데, 잠시후 염소 한 마리가 달려오더니 그 구멍 옆에 섰다. 그리고 구멍으로 뛰어들었다.

그들은 놀라서 폐차장 주인에게 돌아가, 물건을 구멍에 던졌다는 이야기는 빼고 염소가 그 구멍에 빠져 죽었다는 이야기만 했다. 폐차장 주인은 “이상하네요. 내 염소는 자동차 트랜스미션에 단단히 묶여있을 텐데요.” 하고 말했다.

채권에 있어서 국채는 자동차 트랜스미션이고 다른 모든 채권은 염소다. 만약 국채의 가치가 떨어진다면 다른 모든 채권의 가치도 떨어진다.

흥미로운 책 제목의 일부 ‘도마뱀의 뇌’는 실제로 도마뱀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사람의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덜 인지되고, 덜 추상적인 정신 영역에 대한 함축적인 표현이다. 이 도마뱀의 뇌의 효과는 때로는 중립적이기도 하고, 정확한 해결책을 주기도 하며, 비합리적인 행동을 하게도 하는데, 이 각각의 효과는 어떠한 환경에 처해있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불행히도, 금융시장은 도마뱀의 뇌가 최악의 결정을 내리게 하는 범주에 속해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20110129_lizard_brains저질러지기 쉬운 저질판단을 피하기 위해 저자는 책의 말미에 8가지 법칙을 제시하는데 그 대부분은 – 예상하다시피 – 이미 잘 알려진 것들이다. 단지 객관적이고 알아듣기 쉬운 저자의 말솜씨 때문에 같은 말이라도 꽤 설득력을 지니는 것이 사실이다. 그 중 몇가지는,

  • 도마뱀의 뇌는 손실에 직면하면 더욱 비합리적으로 기승을 부린다. 손해를 보고 있는 주식들을 더 구입하지 마라. 평균단가를 올리는 경우에만 투자를 늘려라.
  • 정기 정액의 형태로 주식을 구입하지 마라. (이 규칙은 상기 규칙과 일맥상통한다. 즉 주식 시장이 하락세에 있지 않다는 비밀정보를 갖고 있지 않으면 이는 손해보고 있는 주식의 평균 단가를 낮추는 어리석은 선택이 되기 때문이다)
  • 투자 결정 시간에만 금융 관련 뉴스를 들어라.

등등.

하지만 상기 규칙들 보다는 P296에 나오는 “주식 매도의 윈-윈 형태는 비합리적 형태를 띤다”란 단락이 지금 나에게는 더 설득력 있게 다가온다.

Room Acoustics

요즘 틈날때마다 스피커 위치를 조정해본다. Sitara을 갖고 있으니 요아힘 방식을 따르고 있지만 아무리 조정해도 왼쪽이 약간 죽는다. 분명히 지금 소파 가운데 위치가 스윗 스팟Sweet Spot 맞는 것 같은데.

엄밀히 말해, 왼쪽이 소리가 죽는 것이 아니라 오른쪽보다 ‘더 깨끗하게’ 들린다. 왼편에 위치한 책장이 디퓨저diffuser 역할을 하는 반면 오른쪽에 있는 책상은 거의 디퓨저 역할을 못하기 때문에 반사음이 섞여 들어오는 듯.

현재 완벽한 룸 어쿠스틱은 어림 없는지라 지금에 만족하는 수 밖에 없지만, 스피커 성능을 십분 발휘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쉽다.

20110129_room_acoustics

모든 성취는 반복의 결과다

성공은 매일 반복한 사람에게서 나옵니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들이나
시험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학생들이나
업무의 달인들은 모두 자기가 중요하다고 여긴 것을 반복한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한 동작을 익히기 위하여 수천 번에 달하는 연습을 합니다.
매번 똑같은 동작을 반복하니 지루하기도 하고 짜증도 납니다.
하지만, 반복적으로 연습하지 않으면 성취할 수 없다는 것을 압니다.
그래서 그들은 지루함과 짜증을 이겨내고 반복합니다.
결코 한 번의 연습으로 모든 것을 다했다고 하는 법이 없습니다.


경영자들은 회사의 비전에 모든 직원들이 동참해주길 기대합니다.
그래서 계속 했던 말을 하고 또 합니다.
지겨울 정도로 회사의 비전을 전파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잭 웰치는 기업의 핵심가치는
‘700번 이상 반복해서 직원들에게 말하라’고 강조합니다.


우리는 매일 밥을 먹습니다.
매일 똑같은 행동이지만 밥을 먹는다고 짜증이 나지 않습니다.
‘살아야 한다’는 목표가 있기 때문입니다.
사는 데 중요한 것 중의 하나가 ‘밥’이라는 걸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신체적으로 살기 위해 밥이 중요하다면,
자신이 정신적으로 살아남기 위해 무엇이 중요한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 중요한 것에 몰입해야 합니다.
지루하고 짜증이 나더라도 지속적으로 반복해야 합니다.
그것이 자신의 습관이 되고, 근육이 되도록 해야 합니다.
근육이 만들어졌다고 멈추어서도 안 됩니다.
조금이라도 반복하지 않으면 그 근육은 또 다시 풀어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자기 자신에게 무엇이 중요한지를 찾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 중요한 것을 자신의 머리와 근육에 주입시켜야 합니다.
강헌구 교수는 ‘하루에 꿈을 열다섯 번씩 종이에 적어라’고 했습니다.
자신의 미래를 반복적으로 생각하고, 자극하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자기자극이고 자기강화입니다.


오늘 아침도 나의 미래를 생각합니다.
나의 미래를 위해 가장 중요한 핵심가치가 무엇인지를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핵심가치의 실현을 위해 반복적으로 실행하고 있는지 점검합니다.
끊임없이 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을 전달하고 반복하는 소중한 시간입니다.
모든 성취는 이러한 반복적인 실행의 결과로 나타날 것임을 알기 때문입니다.


— 출처: 박승원의 ‘아침을 여는 1분 독서’ – 모든 성취는 반복의 결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