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는 나의 것 (2002)

방금 전 ‘복수는 나의 것’을 보았다.
오랫동안 미루어오다가 집에 혼자 있게 된 참에 보기로 맘 먹은 것. 아내는 이런 영화 좋아하지 않는다.

영화는 정말 잘 만들었다.
너무 현실적이어서 화면에 낭자한 폭력과 피가 심하게 부담스러울 정도였다. (왠만한 하드고어 저리가라다)

하지만 영화 전공하는 사람도, 그쪽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도 아닌 나에게 있어 이 잘 만든 영화로부터 무엇을 기대해야 할 지 잘 모르겠다.
불쌍한 사람들끼리 악에 받쳐 서로 죽고 죽이는 이야기에서 즐거움이나 카타르시스를 느낄 정도로 삐뚤어지진 않았다. (내가 Lars Von Trier를 무척 싫어하는 이유)

뭐, 싫으면 안 보면 되지만, 일일히 영화 내용을 전부 확인하고 볼 수는 없는 법. 일말의 무언가를 기대했지만 이 영화에는 아무런 출구도 보여주지 않았다. 내내 가슴 졸이게 하다가 막장으로 치닫는다. 해서 보고 난 후 가슴이 먹먹하고 기분이 썩 좋지 않다.

굳이 이런 영화에서 강조하지 않아도 현실은 잔인하고 힘들다. 부러 이런 영화까지 봐가면서 자학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class="" title="" data-url="">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pre class="" title="" data-url=""> <span class="" title="" data-url="">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