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ylenol과 Paracetamol

약국에 들러 ‘Tylenol’을 사려고 했는데 Tylenol이란 말 자체를 모르더군요. 대신 같은 성분의 ‘Paracetamol’이란 것을 팔고 있었습니다.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Tylenol이나 Paracetamol이나 다 ‘para-acetylaminophenol’에서 파생된 말이더군요.

어찌 되었건 당연히 알 거라고 생각했던 것을 모른다고 하니 좀 당황스럽더군요.

귀국을 이틀 앞두고

드디어 한국에 갈 날이 이틀 남았습니다.

사실 요즘 너무 한국이 그립거든요. 2008년 들어서면서 집 밖에서 한국말을 쓸 일이 거의 없었으니 그 정도가 더 심해진 듯 합니다. 비행기 트랙에서 내리면 춤이라도 출 것 같아요.
하지만, 경험상 한국에 도착하면 처음 며칠만 좋고, 그 다음에는 또 독일로 돌아오고 싶어했습니다. 남의 떡이 커보인다고나 할까.

한국에서의 생활과 독일에서의 생활은 각기 일장 일단이 있습니다. 대체적으로, 여기는 지나치게 조용하고 정적이고, 아무 것도 없는 반면, 한국, 특히 서울은 복잡하고 다이나믹하지요. 너무 정신없고.
저희 동네를 거닐거나 시내 – 한국의 작은 읍내 정도 규모입니다 – 를 돌아다니며 간간히 사람들을 보아오다가 작년 크리스마스 즈음 한국에 갔는데 강남역에서 밀려 올라오는 사람들을 보고 공포까지 느낀 기억이 납니다. 속이 다 울렁거리더라구요.

여기 있으면 심심하고, 한국에 있음 너무 복잡해서 머리 아프고… 자기 처한 환경에 늘 만족하면서 사는 자세가 필요한데 그렇게 맘 먹은대로 쉽진 않습니다.

다른 장소와 환경에 대한 그리움과 함께 자주 수반되는 감정이 외로움입니다.
부모도, 친척도 없고 마음 터놓고 지낼 친구도 없는 이곳에서 외로움은 아주 자연스러운 감정입니다. 저는 그나마 괜찮은데 아내는 무척 힘들어 하더군요. 하지만 그런 이유로 한국서 사는 것이 낫다고 선뜻 이야기하기도 힘듭니다. 어떤 면에서는 군중 속에서 느끼는 외로움이 더 큰 법이거든요.

사회생활 10년 넘게 하면서 많은 새로운 관계를 만들었지만 그 깊이에는 의심이 가는 것이 사실입니다. 더불어 기존의 (상대적으로) 순수한 관계마저 많이 퇴색되어 버렸구요. 먹고 살기 바빠서, 가족이 아무래도 중요하니까 등등의 이유로 소홀해지는 것,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사람들과 만나서 웃고 떠들어도 뒤돌아서면 공허함만 더 느끼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더 외로워지지요. 그런 면에서는 차라리 이렇게 타향살이 하면서 사람들을 그리워하는 것이 나은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모든 관계를 그렇게 비관적으로 보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여전히 사람들과 연락하고, 만나려하는 것이겠지요. 나이 들어 가면서 깨달은 것 중 하나는, 혼자 사는 거 – 별로 쿨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어쨌건, 이번에는 좀 길게 한국에 있을 수 있어서 좋네요.
SAP 직원으로서 최대 장점이라 할 수 있는 년간 6주의 휴가, 그 중 3주를 쓸 생각입니다. 가자마자 독일을 다시 그리워하게 되더라도, 사람들을 만나며 더 외로워질지 몰라도, 어쨌건 지금은 기분 최고입니다.
정말 이번 주는 시간 안 가네요.

The Page Turner (2006), 에휴…

이 싱겁고 텁텁한 맛은 뭔지.

예전에 기내에서 이런 류의 프랑스 영화를 본 적이 있다. 정말, 보던 시간이 아까와서 억지로 봤던 기억이 나는데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이런 류의 프랑스 영화는 그 나름의 형식화된 분위기가 있다. 난 그 위선적으로 보이는 공간이 맘에 들지 않는다. 도저히 나랑 정서가 맞지 않는다.

한국에 별 관심 없는 독일인

종종 느끼는 것인데, 이곳 사람들은 참 우리나라에 관심이 없습니다.

억지로 관심 가질 필요까지는 없지요. 하지만 명실상부 아시아 4위, 세계 13위 규모의 경제를 자랑하고 근대사에서 어느 정도 독일과 비슷한 부분이 있다는 점, 자주 이슈화되는 북한 등을 통해 어느 정도의 상식은 기대할 수 있잖아요. 게다가 팀 내 2명의 아시아 인 중 하나이고.
그런데, 우리나라에 대해 관심도 별로 없을 뿐더러 아예 무지하기까지 합니다. 이건 비단 우리 팀만 그런 것이 아니라, 제가 몇 년 간 만났던 독일인들 대다수가 그렇더군요.

전前 회사에서 집까지의 거리가 상당했던 관계로 매일 많은 음악을 들으며 운전을 했습니다. 어떤 가요들은 정말 혼자 듣기 아깝다는 생각이 들면서 “나중에 독일인에게도 이런 음악을 들려주면 무척 놀랄거야 – 아니, 감동할지도 모르지.” 란 생각도 했습니다.

완전히 착각이었지요.
음악은 커녕, 아무 관심이 없더군요. 먹는 것에는 종종 관심을 보였습니다만.
처음엔 당황스럽기까지 했는데 나중엔 좀 쓸쓸하더라구요. 그 분명한 현실 – 이들은 우리에게 별 관심이 없다 – 는 것 때문에요.

팀 내에 저 말고 한 명의 아시아인이 더 있습니다. Roy라는 중국인인데, 이 친구가 좀 묘합니다. 뭐랄까, 너무 계산적이고 무례하다고 할까요. 같이 생활하기 부담스러운 친구입니다.
중국의 인구가 10억이 넘으니 이를 아우르는 스테레오 타입을 설정한다는 건 쉽지 않습니다. 무모하다고 할 수 있지요. 그렇더라도 제가 보는 중국은 Roy를 통해서 보는 것입니다. 더욱 직접적이고 피부에 와닿지요. 그래서 전 옳지않다고 생각하면서도 중국에 대한 인상이 그다지 좋지는 않습니다.

제가 행동을 조신해야 할 이유가 여기 있겠지요.
한국에 대한 지식이 전무한 상황에서 저를 통해서 한국을 판단한다고 생각하니 부담스러울 때가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