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2.30] Mission: Impossible III (2006)

분명 재미있었습니다.
규모도 더 커졌고, 액션도 화려하고… 오히려 1, 2편보다 낫더군요.

문제는 얼마전 ‘The Bourne Ultimatum‘을 봤다는 것입니다.
Bourne 시리즈는 별 다섯개라도 주고 싶을 정도로 끝내줍니다. 후속편이 전편들보다 나은 특이한 시리즈이지요.

MI3를 보는 동안, 이상할 정도로 character와 잘 어울리는 Bourne 시리즈의 Matt Damon과 자꾸 비교 하게 되더군요. 결국 Tom Cruise의 호연(好演)에도 불구하고, 올해 나온 ‘The Bourne Ultimatum’에 비해 긴장감은 떨어졌습니다.

악역의 Philip Seymour Hoffman도 초반 긴장감과 무게에 비해 – 아주 그럴 듯 했지요. 매우 잔혹하지만 무적은 아닌, 사실적인 악한이랄까요 – 후반으로 갈수록 용두사미 식으로 역할이 축소되고… 오히려 클라이맥스는 중반의 다리 폭파 장면 같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나의 별점: *** (5점 만점)

[2007.12.30] 두얼굴의 여친 (2007)

20분 정도 지나면서 그냥 꺼버리고 싶다는 충동이 들더군요. 후반부로 가면서 좀 나아지긴 했지만.

어딘가 ‘엽기적인 그녀’ 분위기가 보였습니다.
봉태규나 정려원, 두 배우 모두 매력적이고 연기도 좋았지만… 그다지 재미있진 않았습니다. 그냥, 정려원이 무척 예쁘다는 생각만 들더군요.

나의 별점: ** (5점 만점)

[2007.12.29] 1408 (2007)

스티븐 킹 원작의 작품 중 간만에 재미있게 본 작품입니다.

영화는 주인공 Mike(John Cusack 분)가 1408호에서 보내는 시간과 실제 running time이 거의 비슷한, 재미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탓에 ‘시공간’ 개념이 희미해지긴 합니다만.

20071229_1408.jpgMike는 계속되는 악몽에 맞서 고군분투하며 끊임 없이 냉정을 찾으려 하지만, 병으로 죽은 딸을 다시 만나고 그 죽음을 다시 체험하면서 결국엔 무너지고 말지요. 정말 끔찍한 것은 바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것… 정말 리얼하게 보여주더군요.
마지막의 섬찟한 엔딩 역시 예사롭지 않았구요.

John Cusack의 연기는 여전히 훌륭합니다.
다른 사람이 연기했으면 이렇게까지 재미를 느낄 수 있었을까 싶네요.

추: 하루키 소설의 열성팬으로서 ‘돌핀 호텔’은 낯선 이름이 아니었습니다. 우연의 일치군… 했는데, 아니더군요. 스티븐 킹도 하루키의 소설에서 차용했다네요.

나의 별점: **** (5점 만점)

compare to / compare with

늘 헷갈렸던 ‘compare to’와 ‘compare with’.

명쾌한 답변을 찾은 김에 아래 옮겨본다.


Compare usually takes the preposition to when it refers to the activity of describing the resemblances between unlike things: He compared her to a summer day. Scientists sometimes compare the human brain to a computer. It takes with when it refers to the act of examining two like things in order to discern their similarities or differences: The police compared the forged signature with the original. The committee will have to compare the Senate’s version of the bill with the version that was passed by the House. When compare is used to mean “to liken (one) with another,” with is traditionally held to be the correct preposition: That little bauble is not to be compared with (not to) this enormous jewel. But to is frequently used in this context and is not incorrect.

송년파티 in ‘Nizza am Main’

올해 송년파티는 재작년 때와 같이 Nizza am Main에서 했습니다.

여전히 가격이 꽤 높습니다만(35€ ~ 50€) 갓 구운 Baguettes, 그리고 환상적인 소스의 Seeteufel(아구) 맛에 대한 기억이 선한지라 – 독일에서 먹어본 최고의 맛이었습니다 – 레스토랑 선정시 적극 찬성했지요.

안타깝게도 이번엔 생선요리는 메뉴에 없었습니다.
대신 송아지 fillet을 먹었는데… 맛은 있었지만 감탄을 자아내지는 못하더군요. 이곳은 해산물 재료의 요리를 먹어야 하는 곳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디저트는 훌륭했습니다)

테이블 위치도 애매했던 탓에 다 같이 이야기를 나누기도 어려웠고… 어딘가 아쉬움이 많이 남는 송년파티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