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onstant Gardener (2005)

보고 나서 ‘걸작’이라는 인상을 주는 영화는 흔치 않다. 그런데 이 영화는 걸작이다. 완벽한 편집, 영상, 연기, 그리고 큰 감동까지.

정원가꾸기가 취미인 조용한 성격의 외교관 저스틴은 세상을 바꾸는 것에는 큰 관심이 없다. 반면 아내 테사는 인권운동가로서 거대 제약회사의 음모를 파헤치려고 한다.
그는 ‘악의 축’이 자신의 가족과 정원을 파괴하자 온순한 정원사의 삶을 포기하고 아내의 죽음과 그에 얽힌 음모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아내에 대한 오해가 풀림과 함께 고통스럽게 흐느끼는 저스틴의 모습에서 ‘English Patient’를, 음모를 파헤치는 과정은 ‘Insider’를, 영화 마지막 시간을 역행하는 편집에서는 ‘The Unbearable Lightness of Being’가 연상되었다.

랄프 파인즈Ralph Fiennes야 원래 좋아하는 배우이고 – 레이첼 와이즈Rachel Weisz라는 배우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class="" title="" data-url="">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pre class="" title="" data-url=""> <span class="" title="" data-url="">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